인사말

 프로필

Contact Us

 茶인연

 茶詩民謠

 茶文化史

 茶人

 茶/茶器/茶具/茶田

 茶寺

 茶文獻

 中國茶文化

 中國茶

 中國茶器

 日本茶文化

 日本茶

 日本茶器

 게시판

 새소식

 갤러리

  中國茶文化

  차(茶)와 우정에 대하여


임어당 인류의 문화와 그 행복이라는 점에서 보아 담배 피우는 것, 술 마시는 것, 차 마시는 것의 발명보다 더 중요한 발명은 인류 역사상 일찌기 없었다고 나는 생각한다.

우리들이 여가와 우정, 사교, 한담을 즐기는 데 있어서 사실 처럼 중요하고 직접적인 효과가 있는 것은 없다. 이 세 가지에는 공통된 특징이 있다. 첫째, 어느 것이나 우리들의 사교하는데 도움이 된다는 것, 둘째는 다른 음식과 같이 배가 불러지지 않기 때문에 식간(食間)에 들길 수 있다는 것, 세째로는 후각을 작용시켜서 콧구멍을 통하여 즐길 수 있다는 점을 들 수가 있다.

문화에 끼친 그 영향도 실로 대단하다. 식당차 옆에는 끽연실이 있고 바깥에 나가면 식당과 술집과 다방이 있다. 적어도 중국과 영국에서는 차를 마신다는 것이 하나의 사회제도로 되어 있다.

담배, 술, 차를 정말 즐기는 풍습은 한가함과 우정과 사회의 분위기 속에서가 아니고서는 발달되지 않는다. 왜냐하면 담배, 술, 차를 충분히 즐길 수 있는 사람이란 친구와의 우정을 나눌 줄 아는 사람, 클럽을 만드는 데 굉장히 마음을 쓰는 사람, 타고난 성품이 한적한 생활을 사랑하는 인간에 한한 일이기 때문이다. 사교성이라는 요소를 빼 버린다면 무의미한 것이 되고 만다.

담배나 술이나 차를 즐기려면 달과 눈과 꽃을 즐길 때와 같이 적당한 상대가 없어서는 안 되기 때문이다. 중국의 생활 예술가들이 자주 역설하고 있는 것은 바로 이 점이다. 어떤 종류의 꽃은 어떤 종류에 속하는 사람과 즐기지 않으면 안 된다. 어떤 종류의 경치는 어떤 종류의 여성들과 함께 보지 않으면 안 된다.

빗방울 떨어지는 소리를 진심으로 즐기려 생각한다면 여름철에는 깊은 산 절간의 대나무 침대에 드러누워서 듣지 않으면 안된다. 즉, 매사에 그것에 알맞는 기분이라는 것이 있는 법이고, 그게 중요한 것이니까 그 장면의 분위기와 어울리지 않는 상대와 함께 있으면 모든 기분을 완전히 망쳐 버리게 마련이다.

그렇기 때문에 생활을 논하는 예술가가 적어도 생활을 즐기는 법을 배우려면 남자고 여자고 할 것 없이 우선 절대 조건으로써 같은 질(質)을 가진 친구를 찾아 내는 것부터 시작하지 안으면 안 된다. 친구의 우정을 얻어 그 우정을 오래 유지해 나가기 위해서는 온갖 노력을 아껴서는 안 된다.

마치 아내가 남편의 사랑을 잃지 않기 위해 갖은 애를 쓰고, 장기의 명수가 천리길을 멀다 하지 않고, 장기 상대를 찾아가는 것과 같은 이치가 아닐까.

분위기라고 하는 것은 이토록 소중하다. 그러기에 학자의 서재와 생활을 즐기고자 하는 일반적인 환경과를 옳바르게 이해하고 나아가야 될 것이다.

우선 즐거움을 함께 누리겠다는 한 때의 친구가 있다. 즐거움의 종류가 다르면 그에 맞춰 종류가 다른 벗을 선택하지 않으면 안 된다. 공부만 할 줄 알고 늘 생각에 잠겨 있는 사람과 승마를 즐기려 함께 간다는 것은 음악을 모르는 사람과 음악회에 가는 것과 같은 일로써 당치 않은 행동이라고 할 수 있다.

"다록(茶錄)"에 의하면 차(茶)를 즐기는 취미의 정수는 그 색체와 향기와 풍미를 맛보고 즐기려면 정적(靜寂)이라고 하는 요소가 필요하다. 차의 감상력은 "냉철한 머리로 뜨겁게 단 세계를 능히 볼 수 있는" 사람이 갖는 힘이라고 할 수 있다.

송대(宋代) 이후 다도의 전문가들은 한 잔의 박차(薄茶)로 지미(至味)를 삼는다 했으나, 박차가 지닌 섬세한 풍미는 번거로운 생각에 몰두해 있거나 주위가 소란스럽거나 하인들이 말다툼을 하고 있거나 또는 얼굴이 못생긴 여자가 시중을 들려고 나오거나 하면 맛볼 생각도 하지 못한 채 경황없이 마시게 되기 쉬운 법이다.

차를 함께 마시는 상대도 수가 적어야만 한다. 그러니까 차를 마시려면 손님이 많지 않아야 한다.

손님이 많아서 시끄럽고 소란스러워지면 차가 풍기는 고상한 매력이 없어지게 마련이다. 혼자서 차를 마시면 "이속(離俗)"이라는 말을 듣게 되고, 둘이 마시면 "한적(閑適)"이라고 일컬어지며, 세명이나 네명이 함께 마시면 "유쾌"하다고 말해지고, 대여섯 명이 마시면 "저속"이라는 소리를 듣게 되고, 일곱 명이나 여덟 명이 어울려 마시면 경멸하는 뜻에서 "박애"라고 불리어지게 마련이다.

또한 다소(茶疏)의 저자가 말하고 있는 바와 같이 커다란 차 주전자로 부터 몇번이고 계속해서 차를 따라 마시거나 단숨에 꿀꺽 마셔 버리거나, 조금 있다가 다시 데우기나, 굉장히 독한 차를 마시고 싶어하는 따위는 심한 노동을 한 후에 배를 채우려고 차를 마시는 농부나 직인(職人)이 하는 짓이다. 그래서는 차의 풍미와 다른 점을 즐기며 맛볼 수는 없는 것이다.

다도를 논하는 중국의 문인은 이상과 같은 이유에서, 또는 차를 달이는 데 필요한 엄정하고 청결한 마음씨를 고려하여 차를 달이는 데 자신이 매사에 충분히 주의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역설하고 있지만, 혼자서 차를 달인다는 것은 아무래도 불편함을 면할 수 없으므로 사환인 소년 두 사람을 특별히 가르켜서 차 달이는 일을 맡기는 게 좋다고 말하고 있다.

차를 달이려면 보통 부엌에서 떨어진 곳에 있는 방이나 바로 처마 밑에 마련된 차전용(茶專用)의 작은 솥을 쓴다. 사환 아이는 주인이 보는 앞에서 차를 달이도록 훈련을 시키고 찻잔은 매일 아침 씻게하고, 손도 잘 닦고 손톱도 잘 다듬어 깨끗이 하게 하고 모든 일에 있어 청결하게 하는 습관을 지키도록 해야한다.

손님이 세 사람까지인 경우에는 아궁이가 하나로 충분하지만 다섯 명이나 여섯 명인 경우에는 따로따로 된 아궁이 둘과 차솥이 두 개가 필요하다. 한 아궁이에 사환아이를 한 사람씩 붙여 놓는다. 혼자서 양쪽 아궁이를 지켜보지 않을 수 없게 되면 일이 제대로 진척이 안 되고 여러가지가 뒤범벅이 되고 말기 때문이다.

그러나 다도에 통달한 진짜 멋장이는 자기 스스로 차를 달이는 것을 더 없는 즐거움으로 삼고 있다. 일본의 다도와 같이 까다로운 의례로 발달만 되지 않는다면 차를 달여서 마신다는 것은 항상 즐거운 일이고 침착성과 고아(高雅)한 정신을 사랑하는 일이다.

수박씨를 이 사이에 넣고 깨뜨리는 것이 먹는 즐거움의 반을 차지하는 것처럼 차를 달인다는 것은 차를 마시는 즐거움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다.

진실로 차를 좋아하는 사람들의 기분으로는 온갖 차 도구들을 손으로 어루만지는 기쁨은 다만 어루만지는 것 자체가 즐겁기 때문이라고 할 수 있다.

이를테면 채양(蔡襄)과 같이 노년이 되어 차를 마실 수 없게 된 뒤에도 매일의 습관으로서 자기 스스로 차를 달이는 것을 즐거움으로 삼는 그런 사람도 있는 게 사실이다. 또 한사람 주온복(周溫復)이라는 학자는 매일 새벽부터 밤까지 하루에 여섯 번씩 정해진 시간에 차를 달여서 마셨고, 차 주전자를 사랑한 나머지 죽을 때 함께 관(棺) 속에 넣게 한 그런 사람도 있다.

그리하여 다도의 기술은 다음과 같이 몇가지 요소로 성립된다. 찻째, 차는 가장 냄새를 타기 쉬운 것이기 때문에 될 수 있는대로 항상 깨끗하게 취급하고, 술이나 향(香), 그 밖에 냄새나는 것 또는 그러한 것들을 취급하는 사람들로 부터 멀리 떼어 놓지 않으면 안 된다.

둘째, 차를 시원하고 건조한 곳에 저장해 둘 것. 장마철에는 그때그때 쓸 것을 특별히 조그마한 항아리에다가 적당히 덜어서 넣어 둘 것. 이런 때 쓰는 작은 항아리에 저장해 둔 차(茶)는 필요한 경우 이외에는 뚜껑을 열지 말 것. 항아리에 넣어 둔 차(茶)에 곰팡이가 슬었을 경우에는 차 잎사귀가 노래지거나 퇴색하는 것을 막기 위하여 약한 불에다 쬐되 직접 불에 쬐면서 쉴새없이 부채질을 할 것.

세째, 차를 잘 달이는 기술의 절반은 깨끗하고 순수한 좋은 물을 구하는 데 있다. 산에서 나는 샘물이 가장 좋고, 강물이 두번째이고, 우물물이 세번째라고 한다. 용두(龍頭)에 나오는 물도 제방에 괸 물이라면 사실은 산골짜기를 흐르는 물이니까 그것 또 한 좋다.

네째로 진기한 찻잔을 감상하려면 조용한 친구들과 자리를 같이 할 것. 그것도 너무 많은 벗들을 한꺼번에 합석시켜서는 안 된다.

다섯째, 보통 흔히 쓰이는 차의 알맞은 빛깔은 엷은 황금색이며, 모든 암홍색의 차는 우유나 레몬이나 박하나 그밖의 무엇이건 차가 지닌 쓴맛을 죽일 수 있는 것을 넣어서 마실 것.

여섯째, 가장 좋은 차에는 뒷맛이라는 것이 있는 법이다. 그것은 마신 뒤 30초 가량 지났을 무렵 화학적 요소가 타선(唾腺)에 작용하는 시간이 지났을 때 느끼는 맛이다.

일곱째, 차는 신선한 것을 넣어서 곧 마실 것. 맛있는 차가 마시고 싶거든 한 번 따른 뒤 남은 차를 너무 오랫동안 차 주전자 안에 넣어 두지 않는 게 중요하다.

여덟째, 차는 방금 길어 온 물로 달일 것.

아홉째, 다른 것과 섞은 것은 일체 피해야 한다. 다만 어떤 종류의 외국산 향(이를테면 쟈스민이나 육계(肉桂) 같은 것)을 약간 넣어 달이는 취미를 가진 사람에 대해서는 기호가 다른 점을 인정해도 좋을 줄 안다.

가장 좋은 차에서 바랄 수 있는 향기는 "갓난애의 살결"에서 풍기는 듯한 델리키트한 향기이다. 차에 관한 뛰어난 평론서인 "다소(茶疏)"는 사물을 즐기기에 알맞은 때와 환경을 규정짓는 중국의 관습에 따라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다.


『차를 마시기에 적당한 시간』

마음과 손이 다같이 한가할 때

시(詩)를 읽고 피곤을 느낄 때

생각이 어수선할 때

노랫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있을 때

노래가 끝났을 때

휴일에 집에서 쉬고 있을 때

금(琴)을 뜯고 그림을 바라다볼 때

한밤중에 이야기를 나눌 때

창문이 밝아 책상을 향하고 앉을 때

벗(友)이나 애인(愛人)이 곁에 있을 때

벗들을 방문하고 집에 돌아왔을 때

하늘이 맑고 산들바람이 불 때

가볍게 소나기가 내리는 날

조그만 나무다리 아래 뜬 곱게 색칠한 배 안

높다란 참대밭 속

여름날 연꽃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누각 위

조그만 서재에서 향(香)을 피우면서

연회가 끝나고 손님이 돌아간 뒤

아이들이 학교에 간 뒤

사람사는 마을에서 멀리 떨어진 조용한 절 안에서

명천기암(名泉奇岩)이 가까운 곳에서


 - 자료출처 : 임어당(생활의 발견)


 '中國茶文化' 메뉴